2019-08-23(금)  편집 15:41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특허·5G인프라, 보건산업 증강·가상현실 기술 확대 요인
IITP, "개발단계 벗어나 면허·인증시험 등 제도권 포함 필요"
[기사입력 2019-08-09 06:45]
△의료계에 증강·가상현실 기술 사용이 확대되고 있다.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을 재활치료, 수술·진료·의료 훈련, 정서관리 등에 적극적으로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9일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최근 발간한 '보건산업의 가상현실 기술 동향'에 따르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최근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시장이 지난 2016년 기준 17억8420만달러에서 오는 2022년 263억9291만 달러 규모로 급증하기에 향후 만성질환과 고령화 인구의 증가가 전망되므로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증강·가상현실과 관련한 특허출원의 증가와  5G의 인프라 구축은 도입에 긍정적인 역할
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산업 분야의 가상·증강·혼합현실의 적용 분야는 의학교육·수술훈련 분야, 재활의료 분야, 심리치료 분야 등 3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의학을 전공하는 학생들은 풍부한 경험을 가진 의료진을 통해 수술 현장 가까이에서 수술이 진행되는 과정을 직접 보는 것이 매우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이러한 교육을 자주 접하기란 쉽지 않다.

가상·증강·혼합현실 영상은 이러한 상황에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특히 가상환경은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를 손쉽게 보여줄 수 있어 높은 수준의 의료 교육을 제공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최근에는 해부학 교육에서 Zspace의 장비와 같이 3차원 영상을 이용, 장기·해부학 정보를 효과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교육 장비들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은 의료진이 실제 수술하기 전에 환자의 정보를 통해서 구체적인 수술 계획을 수립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수술 현장과 동일한 환경에서 환자의 신체정보와 유사한 가상 신체를 통해 수립된 수술 계획에 따라 수술을 모의할 수 있다.

FUNDAMENTAL VR의 수술 시뮬레이션 제품은 환자의 의료 정보를 통해 가상의 신체를 이용하여 수차례 반복적인 수술 시뮬레이션을 수행할 수 있게 하므로 수술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를 줄이는데 큰 도움을 준다.

가상·증강·혼합현실은 환자로부터 다양한 몸의 움직임을 유도해 낼 수 있으며 환자가 고통스러 운 재활 과정을 이겨내고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뇌졸중, 파킨스, 다발성 경화증 등 다양한 병증에서 이를 이용한 재활치료가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시스템은 환자의 움직임에 대한 기록을 실시간으로 보관, 재활치료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효과에 대한 평가를 객관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소공포증, 공황장애 등과 같이 심리적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은 실제 의료진에게 자신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서 효과적으로 설명하기 어렵기에 의료진은 환자들의 주관적인 견해를 기반으로 진단해야 하므로 환자의 증상을 파악하는데 많은 시간을 소모해야만 한다.

가상·증강·혼합현실은 이러한 상황을 보다 더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의사는 환자가 고통 받는 상황을 가상현실을 통해 재현할 수 있으며 이러한 가상현실 속에서 환자가 느끼는 반응을 직접 의료진이 확인, 평가함으로써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게 된다.

이 과정에서 발생되는 다양한 생체 정보는 가상현실과 동기화되기 때문에 환자가 느끼는 고통을 객관적인 정보로 기록할 수 있고 치료에 있어서도 환자가 가상환경을 통해 안전한 상태에서 공포를 노출시킬 수 있기 때문에 의료진은 환자가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계획 하에서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iitp는 "국내 보건산업분야에서의 가상·증강·혼합현실은 추진해야 할 동기가 충분하지 않아
정부는 보다 더 적극적인 자세로 정책적 지원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면허시험이나 인증시험 등에 보다 더 적극적인 활용을 통해 제도권 안으로 포함시키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itp는 "이러한 인식을 기반으로 정부, 기업, 의료계가 충분히 공론화 과정을 거쳐 가상·증강·혼합현실에 대한 다양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찬우 기자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한의계 억지 주장, 모순부터 타파해..
전방위적인 일제 불매운동…의료기기..
최저임금 인상에 쓴 웃음 짓는 의료계
"비전문가 장관 내정 우려…현실될까?..
"대형병원 쏠림 현상 극복 롤모델은?"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