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화)  편집 23:29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의료 산업 기술 응용·시스템 등 한·중 협력 필요
KIET, 고령화따른 의료서비스 수요 급증 문제 공유
[기사입력 2019-09-06 06:45]
△중국 의료 산업에 대한 본격적인 진출이 요구된다.

의료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 IT 관련 의료 기술의 발달 등으로 의료 서비스 분야에서 한중협력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6일 산업연구원(KIET)이 최근 발간한 '의료서비스 산업의 한중협력'에 따르면 중국의 경우 스마트 의료산업이 빠르게 성장 중에 따라 차원의 의료와 실버산업 분야 등에서 협력 필요하다.

최근 의료기술, 관련 산업기술의 발전과 고령화, 경제발전에 따른 소득 증가 등의 영향으로 의료서비스 산업에 대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특히 IT 관련 기술을 이용한 원격진료와 진단이 가능하며 의료기기를 이용해 자가 측정한 의료 데이터 활용이 가능하다.

이에 기존의 '공급자에 의한 치료 중심의 의료서비스'에서 '수요자를 위한 예방과 관리 차원의 의료서비스'로 전환 중이다.

의료서비스 수요자의 경우 기존에는 환자였으나 최근에는 환자뿐만 아니라 건강한 사람까지 포함되고 있고 의료서비스 공급자의 경우 과거에는 병원, 의료기기, 생산업자, 제약회사였으나 최근에는 보험회사와 IT기업 그리고 의료관광 관련 기업들도 포함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의료서비스의 가치사슬도 진단과 치료뿐만 아니라 예방진단과 관리, 진단과 치료, 사후 관리 등으로 다분화되고 있다.

중국의 경우 스마트 의료산업이 빠르게 성장 중으로 만성적인 의료서비스 공급 부족에 따라 스마트 의료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아 관련 산업이 빠르게 성장 중이며 의료 사각지대인 농촌과 산촌 지역을 중심으로 인공지능을 이용한 원격진단과 진료 등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중국의 스마트 의료산업의 규모는 2018년 약 375억위안(약 6조3750억원)이며 전년 대비 12.4%로 고속 성장 중으로 중국의 스마트 의료 소프트웨어시장은 2017년 약 63억위안(약 1조710억원) 규모이며 전년 대비 약 15.2%의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의료서비스는 점점 스마트 헬스케어(Smart Healthcare) 형태로 진화하고 있으나 몇 가지 당면과제가 존재한다.

중국은 의료서비스 자원과 의료 데이터 공유에 대한 인식 공유 미흡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기관들 간의 경쟁으로 상호소통방식(Intercommunication System)에 폐쇄성이 존재하며 의료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 조성에 현실적인 난관이 있다.

또 인공지능 기반의 시스템이 실시하는 진단이 더 정확함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환자들이 불신하고 인공지능의 오진에 대한 법적책임 소재 등의 현실적인 문제도 존재한다.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의료서비스의 경제적 가치는 매우 크며 의료사각지대의 서비스 수요자들에게 매우 효과적이나 기존의 의료서비스를 담당하는 기관들과 이해가 충돌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모두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의료서비스 산업의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므로 예방 차원의 의료 및 실버산업 분야 등에서 협력 필요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OECD 국가의 고령화(65세 인구 비중)를 살펴보면 2015년 기준 15% 미만에 불과하지만 2050년 37.8%로 추정되며 일본과 스페인에 이어 고령인구의 비중이 가장 높은
나라다.

중국의 경우 2015년 기준 고령화인구가 10% 미만에 불과하지만 2050년 23.9%로 증가할 전망이다.

의료서비스 관련 산업기술의 응용 분야에서의 협력 수요가 증가하고 잇는데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NarrowBand IoT)을 활용한 유헬스(U-health, Ubiquitous-Health) 의료기기의 개발과 의료 빅데이터 활용·관련 법제수립의 노하우 공유가 필요하다.

아울러 의료서비스 시스템 측면의 협력이 필요하다.

특히 질병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의료서비스 협력시범사업, 의료시스템 교류, 제3국 공동진출 등의 잠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또 풍부한 임상 데이터의 공유 등을 기반으로 한 한방 의료서비스 분야에서 협력이 가능하다. 


강찬우 기자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파업 피해 책임, 왜 환자가 떠맡나"
수술실 감시 카메라 설치 찬반 논란 ..
불통의 원격의료 사업, 결말은 보류
"한의계 억지 주장, 모순부터 타파해..
전방위적인 일제 불매운동…의료기기..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