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화)  편집 23:23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의료기기 국산화로 수입 의존도↓…연구개발 확대
산·학·연·정 합심…바이오헬스 부문 집중 지원
[기사입력 2019-09-09 06:45]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위한 예산확보가 늘고 있다.

의료기기 산업 수입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범국가적 연구개발이 활성화되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의료기기 연구개발 강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확대하고 민간에서도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합심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어 지난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추진상황과 향후계획을 점검했다.

이번에 열린 제1차 회의에서는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현황 및 계획 △규제개선 로드맵 수립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다.

우선 100만명 규모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등 기술혁신을 위한 데이터 기반 구축이 본격 추진된다.

오는 2029년까지 100만명 규모 데이터를 구축하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사업이 추진되며 이를 위해 내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2만명 규모 데이터를 구축하는 1단계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2022년 이후 사업계획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는 내년 중에 신청할 계획이다.

단일 병원 단위로 임상 빅데이터를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이터 중심병원' 사업도 실시된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내년 5개 병원을 데이터 중심병원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관리본부, 국립암센터 등 4대 공공기관의 빅데이터를 연계해 공익적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공 빅데이터 플랫폼은 9월 중 개통될 예정이다.

혁신적 신약·의료기기 개발 등을 위한 바이오헬스 정부 R&D는 2020년 정부예산안 중 바이오헬스 분야 R&D 주요사업 예산에 2019년 9900억원 대비 16% 증가한 1조1500억원을 편성했다.

이에 따라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개발에 938억원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150억원을 투입하는 등 주요 신규사업에 착수한다.

또 바이오헬스 규제개선의 중요성에 따라 혁신전략에 이미 포함된 과제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애로사항이 지속 발생하는 과제를 추가로 발굴해 올해 하반기 중 바이오헬스 규제개선 로드맵을 수립한다.

로드맵에서는 △유전자검사서비스(DTC) △신의료기술평가 △식약처 인허가 신속처리 △재생의료 활성화 등 혁신전략에 포함된 과제에 대한 세부 추진방안 및 단계별 추진일정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관련 협회·업계와 함께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추가적인 과제를 발굴해 바이오헬스산업 전반에 걸쳐 글로벌 수준의 규제개선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발표한 내년도 예산안은 총 9조4608억원으로 전년보다 23%(약 1.8조원) 증액 편성됐다.

바이오헬스분야의 예산은 1509억 수준으로 편성돼 전년 863억원보다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의료기기 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인공지능(AI)기반 바이오 로봇, 정밀 의료기기 등 미래형 의료기기 시장선점을 위해 과기부, 복지부, 식약처 등 범부처가 공동으로 대규모 R&D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바이오나노산업개방형생태계 예산으로 196억원(전년 92억원), 바이오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으로 871억원(전년 593억원)이 편성돼 올해보다 증액된다.

아울러 복지부·과기부와 함께 추진하는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을 위해 신규예산 302억원을 확보했다.


강찬우 기자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파업 피해 책임, 왜 환자가 떠맡나"
수술실 감시 카메라 설치 찬반 논란 ..
불통의 원격의료 사업, 결말은 보류
"한의계 억지 주장, 모순부터 타파해..
전방위적인 일제 불매운동…의료기기..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